가족이야기/여행2010.10.23 23:33

2010년 10월 23일

봄에 이어 다시금 어린이 대공원에 다녀왔습니다.^^
평소에 동물을 무척 좋아라해서...
무서워 보이는 개가 지나가도 겁도 없이 만져볼려고 다가섭니다.

그런 민규를 위해 동물들을 만나게 해 주려는 엄마의 바램에...
엄마의 배가 더 부르기 전에 급히 나섰습니다...(담달이면 벌써 둘째를 만나게 되는 군요^^)
 
지하철을 이용해...한 정거장이면 갑니다...가까워요^^ 



날씨는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나들이하기엔 딱인...그런...그렇게 기분좋게 출발했습니다.


그러나...ㅋㅋ...민규의 레이다에 뽀로로가 눈에 띄면서..분위기는 엉뚱한 방향으로^^
길가에서 풍선을 구매했는데...사이즈가 커서 품에서 자꾸 빠져나오는 바람에...
짜증 모드로 급돌변...ㅋㅋ

풍선을 핑크색 강아지로 교환해 와서야...
겨우 진정이 됐습니다...이럴땐 부모가 된지 2년이 돼 가지만...몰라요...ㅋㅋ


봄에 왔을땐 리모델링 중이여서 원숭이 밖에 보질 못했는데...
새단장을 마무리하고 여러 애니멀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민규를 첨으로 맞이한 건...


거대한 코끼리...
저도 오랜만에 동물원에 와서인지...코끼리가 참 커 보였어요^^

담으로, 호랑이, 표범...순으로~
구경하세요~~


돌아다니다 보니 수족관으로 보이는 건물 발견!
물고기가 있었던 건 아니구요~

와우~~오늘의 하이라이트~
예전 코카콜라 광고에 나왔을 것만 같은 북극곰이...
육중한 몸으로 날렵한 물쑈를 펼쳐 보였습니다.^^...바로 눈앞에서


쉴새없이 빡세게 둘러보고...
출출한 배를 채우기 위해 잠시 휴식~~
민규랑 엄마랑 서로 먹겠다며 포효하는 것 같네요...ㅋㅋ


식사 후엔 초식동물 위주로 순한 넘들과 인사했구요.^^
뽀로로의 실제 모델인 펭귄은 별로 좋아하질 않네요...ㅋㅋ


갑자기 신이 나서 뛰어가는 민규...
뭔가 했더니...비둘기를 잡아라~~


고된 일정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음식종결자인 엄마...또 핫도그를 사러간 사이...ㅋㅋ
엄마를 애타게 기다리는 민규

정말 고단했는지...집에 도착하기도 전에 자전거에서 잠이 들어버렸어요.^^
귀여운 것...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HongD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랖이모

    우오오오오 최근에 동물이 보고싶어서 대공원에 다녀왔는데 여기가 훨씬 좋네요. 완전 가까이서 볼수있네? 저도 야밤에 신났어요. 근데 한편으로 갇힌 동물들이 안쓰러워서 ㅠㅠ

    2010.12.03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