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야기/일상2011.06.05 22:12
2011년 4월 17일

민아가 아직 어린 관계로
올 봄엔 가족끼리 꽃구경하러 봄나들이 한번 못했습니다.

외갓댁에 갔다가 활짝 핀 벚꽃과 개나리 보면서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나가면 고생인데 지금이 행복할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도 듭니다.
내년부턴 고생길이 열리겠네요.

두 아이 데리고...만만치 않겠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HongD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규민아맘

    따듯한 봄날의 꽃구경으로 즐거웠던 하루...^^

    2011.06.06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지랖이모

    나듀나듀 !! (풀썩..ㅠ)

    2011.07.03 2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